로고

서울위례바이오요양병원
로그인 회원가입
  • 고객상담
  • 언론보도
  • 고객상담

    다양한 소식을 이미지로 만나보세요.

    언론보도

    다양한 소식을 이미지로 만나보세요.

    암환자 요양병원에서 말하는 스트레스 관리법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782회   작성일Date 23-02-17 12:04

    본문

    e0014440def0a3601fcdc9f662621d80_1676603083_6099.png



    최근 발표된 국가암정보센터의 통계에 따르면 2018, 신규 암 환자 발생자는 24만명을 넘어서 전년도에 비해 35%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암 치료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암의 발병은 환경적 요인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특히 현대 사회에서는 스트레스의 누적이 암의 발병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스트레스 관리의 필요성도 건강관리의 주요한 요소이다. 그렇다면 스트레스란 무엇일까?

     

    스트레스를 흔히 부정적 스트레스와, 긍정적 스트레스로 분류하는데,  일반적으로 어떤 고난을 극복하거나 성취를 하는데 발생하는 스트레스를 긍정적 스트레스라고 하며 긴장과 이완의 과정을 거쳐 면역을 강화시키며 건강한 삶을 유지하도록 도움을 주기도 한다.

     

    문제는 부정적 스트레스로 자신의 한계를 넘어 육체적, 정신적 등 증상을 야기하는 스트레스를 의미한다. 이러한 스트레스는 생리적 반응으로 연결되며, 입맛이 없어지거나 침이 바짝 마르고, 근육이 뭉치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러한 반응이 우리 몸을 방어하기 위한 생리적 교감신경 반응으로 스트레스가 이러한 반응을 유발하게 된다.

     

    그리고 스트레스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로 장기로 지속되면, 우리 몸에는 각성 호르몬 고갈이 일어나고 부신의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

     

    흔히 아침이 되어도 피로감이 지속되고 의욕을 상실하고 기력이 저하되는 등 일상을 영위하기 힘든 상태가 되는 경우, 즉 번 아웃 현상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심리적 스트레스는 우리 뇌의 시상하부나 뇌하수체에 영향을 미쳐 호르몬 교란을 일으키고, 자율신경에서 교감 신경의 항진을 시키고 이는 면역기능 억제로 이어진다.

     

    결론적으로 스트레스가 곧 암을 일으키는 것이 아닌, 면역을 감소시켜 암이 빨리 성장하도록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

     

    그렇다면 모든 스트레스가 암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하여 암요양병원 위례바이오병원의 송국평 원장은 "생각하기도 싫고, 트라우마에 가까운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만드는 스트레스를 주의해야 한다"며 "암 발견 전 6개월에서 18개월 사이에 발생한 스트레스가 암에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어서 "흔히 직장인이 겪는 스트레스, 번아웃 현상은 일정기간 휴식을 취하고, 마인드 컨트롤을 하는 심신요법을 병향하고, 비타민C가 풍부한 음식이나 기능식품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위례바이오요양병원은 남한산성 자락에 위치한 병원으로 쾌적한 환경으로 환자에게 필요한 맞춤치료와 케어를 제공해준다

     

    도움말: 위례바이오요양병원 송국평 원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